주식시장이 조정국면에 들어서 있는 가운데서도 상장기업대주주등 특수
관계인들의 주식매각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년들어 지난 19일까지 약 2주간 대주주들이 1
만주이상의 지분을 매각한 상장기업은 한보종합건설 풍산금속등 12개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찬우씨는 10-18일사이에 풍산금속주식 39만4,000주를 매각한 것을 비롯,
정태수씨는 지난 5-12일까지 한보종합건설주식 20만9,000주를 매각했다.
또 지난 6-9일에는 김현철씨가 삼미주식 6만1,000주를 매도했고 우대규씨
는 지난13일 한일약품주식 6만주를 팔았다.
이밖에도 올들어 대주주등 특수관계인의 보유지분매각규모가 1만주이상된
상장기업은 <>오양수산 <>태평양제약 <>평화산업 <>고려화학 <>신원통상 <>
성창기업 <>펭귄등 7개사에 달하고 있다.
상장기업 특수관계인들이 이처럼 보유부식매각에 적극적인 것은 유상증자
재원을 마련하려는데다 상호출자제한규정 및 은행의 여신관리규제강화로 지
분율인하가 불가피하며 신규상장기업들이 시장1부 종목으로 승격하기 위해
대주주 1인의 지분율을 낮추려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