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수지의 활발한 신.증설로 생산에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9.3%에서 올해 20%, 내년에 25%로 계속 높아질 전망이다.
이러한 판매구조의 변화에 따라 업계는 수출관련조직을 강화하고 종합상
사와의 협력확대를 모색하는등 판매전략을 가다듬고 있다.
합성수지업계는 지난해 201만4,000톤을 생산, 이중 9.3%인 18만7,000톤을
수출했으나 올해는 생산확대가 내수증가를 앞질러 272만4,000톤의 생산에서
20.3%인 55만4,000톤을 수출해야 높은 가동률을 유지할 수 있는 실정이다.
내년에는 합성수지의 생산이 338만톤으로 늘어나 내수공급분을 제외하고
25.7%인 87만톤을 수출해야할 상황에 놓이게된다.
품목별로는 HDPE(고밀도폴리에틸렌)가 지난해까지 공급이 수요를 따르지
못했으나 대한유화 호남석유화학의 증설과 대림산업 유공의 신설로 올해중
생산이 확대되면서 생산의 21%, 내년에 28%를 수출할 수 있는 품목으로 전
환된다.
LDPE(저밀도폴리에틸렌)는 올해까지 계속 공급이 부족한 실정이나 한양화
학의 증설과 유공 럭키의 신설에 힘입어 내년에 생산의 26%를 수출하는 품
목으로 바뀌게된다.
PS(폴리스티렌)와 ABS(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는 럭키 효성바스프
등 기존업체의 증설과 제일모직등의 신규참여에 따른 생산확대로 수출비중
이 올해부터 30%를 넘어 합성수지중에서 수출비중이 가장 높은 품목으로 떠
오르고 있다.
PP(폴리프로필렌)도 올해부터 20%안팎의 물량을 수출해야하고 PVC도 수출
비중이 10%정도에 이르고 있다.
업계는 수출이 가동률에 미치는 영향이 커짐에 따라 수출동향에는 큰 관
심을 기울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