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주가지수가 850포인트권에 진입했다.
단기바닥선으로 인식되던 860선이 무너졌다.
24일 주가는 전장개시초부터 트로이카 업종주식들을 중심으로 모처럼 강
력한 상승추세를 보인듯 했으나 전장중반께 후속매기가 끊어진데다 대규모
의 팔자세력이 등장하면서 후장중반께 860선이 무너졌고 장이 끝날때 까지
내림세는 가속화됐다.
은행주식들이 이날 장세급변을 주도했고 여기에는 시중은행들이 대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할 것이라는 풍문이 결정적 악재로 작용했다.
은행주의 급락이 전반적인 매기위축을 몰고 왔다고 시장관계자들은 풀이
하고 있다.
장세가 급변하면서 거래량은 다소 늘어났고 보험주 증권주들은 강보합세
를 보여 관심을 끌었다.
제조업주식들도 동반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한경평균주가는 전일대비 112원이 떨어진 2만6,131원, 한경다우지수는
8.01포인트 하락한 783.11을 기록했다.
종합주가지수는 6.88포인트 떨어진 855.96을, 신평200지수는 12.66포인
인트 떨어진 1,650.14를 각각 기록했다.
569개 종목에 시세가 형성돼 오른종목은 144개, 내린 종목은 324개였다.
상한가는 23개, 하한가는 12개였다.
거래량은 915만주, 거래대금은 2,130억원이었다.
기관투자가들도 이날은 거래를 줄였고 대규모 통안증권주가발행 소식도
악재로 작용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