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대의 벤처캐피틀사인 한국기술개발주식회사(KTDC)의 민영화문제를
놓고 관계당국이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16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재무부는 한국기술개발의 주식가운데 정부소유분
인 93억원(전체의 23%)을 모두 매각, 올하반기중에 민영화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재무부는 정부소유 한국기술개발주식의 매각분인 93억원을 올 예
산의 세입항목으로 계상해놓고있는 실정이다.
또한 경제기획원에서도 벤처캐티틀사간 자유경쟁체제의 도입을 위해 민영
화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이에대해 주무부처인 과기처에서는 벤처캐피틀지원이라는 특수목적을 위해
설립된 한국기술개발주식회사를 순수민간회사로 전환하기에는 아직도 시기상
조라며 민영화계획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지난 8년여동안 재정자금지원 회사채발행 지급보증 세계은행(IBRD)자
금 도입보증등 각종혜택을 한국기술개발주식회사에 주어 재정자립도가 다소
높아지기는 했으나 국내 벤처캐피틀의 건전한 지원.육성이라는 차원에서 최
소한 2-3년동안은 정부에서 더 지도감독해야한다는 주장이다.
이와함께 투자에 위험성이 따르는 벤처캐피틀의 특수성을 고려, 단계적으
로 민영화해나가는것이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보이고 있다.
한국기술개발주식회사는 벤처키피틀지원업무를 보다 효율적으로 확대.강화
하려면 단계적으로 민영화나가야한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한국기술개발의 민영화계획에 대해 관계자들은 "관련부처가 협의기구를 구
성, 민영화문제를 합리적으로 마무리해야한다"고 밝히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