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구정휴일을 이틀로 연장하고 공휴일이 일요일과 겹칠 경우 다음
날을 휴일로 하는등 공휴일제도를 전면 재조정할 방침이다.
김용갑 총무처장관은 13일 노대통령에게 새해업무계획을 보고하는 자리에
서 "구정을 연휴로 하고 여론을 수렴하여 `민속의 날''이라는 명칭도 고유명
칭인 `설날''로 바꾸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장관은 또 "공휴일이 일요일과 겹칠 경우 다음날을 휴일로 하며 사회여
건의 변화에 따라 식목일 전매의날등 조정 통폐합필요성이 있는 각종공휴일
과 법정기념일을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장관은 공휴일제도 재조정 방침의 배경에 대해 "민속의날에 기업체등에
서 며칠씩 휴무를 하고 있을뿐만 아니라 다수 국민이 음력과세를 하고 있는
데다 여론조사등에 국민일반이 이를 압도적으로 선호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