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과 승무원등 258명을 태우고 런던에서 뉴욕으로 향하던 미팬암 항공
소속 보잉747점보여객기가 21일 하오(현지시간)영국 스코틀랜드 남쪽의 한마
을에 추락, 폭발해 탑승자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및 미 당국자
들과 현지 목격자들이 말했다.
이 여객기는 이날 항오 6시25분(현지시간) 런던의 히드로 국제공항을 이륙,
뉴욕의 케네디국제공항을 향해 운항하던중 하오7시19분 스코틀랜드 항공관제
탑과 마지막 교신을 한후 런던에서 북서쪽으로 530km떨어진 스코틀랜드의 록
크비 마을에 추락, 폭발했다고 영국 교통부 마이크 버틴겐스 대변인이 밝혔
다.
이 사고에 따른 인명피해는 즉각 공식 확인돼지 않았으나 현지 목격자들은
탑승객중 생존자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 것으로 영국의 BBC 방송이 보
도했다.
BBC방송은 또 이 여객기가 사고현장인 스코틀랜드의 록크비 마을에서 글라
스고마을로 통하는 도로에 추락하기 직전 인근 주유소와 주택들을 들이받고
폭발했다고 전했다.
목격자들은 여객기의 추락순간 약90m에 달하는 불기둥이 치솟으면서 화염에
휩싸였으며 여객기 추락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 부상자들이 스코틀랜드의 덤
퍼리스시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말했다.
한편 뉴욕 미 항공국의 캐들린 버겐 대변인은 아직 탑승자의 국적은 확인돼
지 않고 있으나 이들중 대부분이 미국인들이라고 밝히고 아직 정확한 사상자
규모는 밝혀지지 않고 있으며 생존자 유무도 알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의 CNN방송은 덤퍼리스 병원의 한 대변인의 말을 인용, 현재 이
병원에는 이 여객기 추락으로 인한 지상의 주민 부상자 12명이 후송돼왔으며
사고 현장에 긴급 구조반을 파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여객기에는 240명의 성인과 3명의 어린이, 그리고 15명의 승무원등 모두
258명이 탑승하고 있었다고 팬암사측은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