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증시는 전반적인 수급균형을 보이면서 올해와 같은 단기급등락에
따른 지수의 급격한 변화를 지양하고 1,000포인트대의 고가주시대로 진입,안
정적인 시장구조를 이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2일 대신경제연구소가 분석한 ''89년 증시전망"자료에 따르면 내년 증시는
공급 14조1,000억-16조8,000억원, 수요 14조6,600억-16조4,000억원으로 대략
균형을 이룰 것으로 보이며 연평균지수는 올해(680)보다 51%증가한 1,027 포
인트, 연중최고지수는 올해 최고치인 지난 15일의 930포인트보다 39%가 증가
한 1,300포인트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자료가 분석한 수급내용을 보면 공급면에서는 기업공개가 일반기업 1조
원(120건)에 국민주 2조원으로 3조원규모, 유상증자가 시중은행(2조8,000억),
지방은행(1조9,000억-2조1,000억원), 증권사(3조4,000억-5조9,000억원)등 모
두 8조1,000억-10조8,000억원규모에 비금융권은 3조원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
상되고 있다.
수요면에서는 기관투자가의 경우 주식투자한도확대와 농수축협등 신규기관
투자가의 참여로 은행(1조4,000억-1조9,000억),보험(3조원), 투신(2조원),증
권(1조9,000억원), 기타(4,000억원)등으로 총8조5,600억-9조5,000억원규모에
개인투자자매수력은 고객예탁금(4조원-5조원),신용매수(1조9,000억원)등 7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따라 지난85년 23.7%에서 현재 14%로 기관투자가의 주식보유비중이 감
소되던 추세가 내년에는 10조원에 육박하는 수요창출로 최소 30%이상으로 높
아져 기관투자가의 영향력 역시 매우 증대, 주식시장의 안전판 역할을 할 것
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 종합주가지수에 있어서는 내년의 주가상승률은 지난 3년간의 주가급등에
대한 부담과 경제성장률의둔화(8%내외)등으로 연평균지수는 올해(전년비62.8
%)보다 11%포인트, 연중최고지수는 올해(77.1%)에 비해 무려 38%포인트나 낮
게 형성돼 단기급락에 따른 지수의 급격한 변화보다는 1,000포인트대 고주가
시대의 진입으로 안정적인 시장구조가 정착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