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월21일이 되면 8년간의 "제왕대통령"에서 고향 캘리포니아주의
야인목장 주인이 되는 레이건 대통령에게 벌써부터 일자리가 쇄도하고 있
다고.
19일부터 발매되기 시작한 주간경제전문지인 비즈니스 위크의 26일자 최
신호에 따르면 그에게 제의되고 있는 일자리는 RCA, 제너럴 일렉트릭(GE)
등 대기업의 고문 또는 중역에서부터 TV평론가, 회고록집필예약에 이르기
까지 매우 다양하다는 것.
그 가운데 가장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레이건의
회고록 출판계약인데 2년 탈고조건으로 선불원고료만 200만달러가 족히 넘
을듯.
레이건이 퇴임후 활동할 것이 가장 확실한 분야는 강연회 초청연사로서
미 전국을 누비는 것.
연사료는 한차례 연설에 3만5,000 내지 5만달러라는 미국 최고의 보수가
되리라는 예측인데 레이건이 돈 때문에 유료강연을 하거나 TV평론가로 변
신하지 않을 것이라고.
레이건은 캘리포니아 주지사에 대한 연금 연2만9,711달러, 대통령 연금
9만9,500달러에다 신탁투자소득(작년에만 15만달러)을 합쳐 30만달러 가까
운 연간수입이 이미 확보되어 있으며 이밖에 퇴임후 첫6개월동안에는 정부
로부터 퇴임대통령을 위해 제반 유지비로 125만달러를 그리고 그 뒤에는
참모 사무실유지비등으로 연간 30만 내지 40만달러를 공식으로 지급받게돼
있어 얼마든지 부유한 생활을 누릴수 있는 조건을 갖춘 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