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주요은행들은 28일 최근의 시장금리상승을 반영하여 우대금리(프
라임레이트)를 85년 1월이후 최고수준인 10.5%로 종전보다 0.5% 포인트 인상
했다.
이날 체이스 맨해턴 은행이 제일 먼저 프라임 레이트를 인상하자 리퍼블릭
내셔널은행, 케미컬은행, 시티코등이 뒤따라 인상조치를 취했으며 다른 은행
들도 프라임 레이트를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미 주요은행들은 지난8월11일 레이트를 0.5%포인트 높여 10%로 책정한 바
있다.
이번의 프라임 레이트 인상은 경제전문가들이 널리 예상했던것으로 인상발
표는 금융시장에 당장 영향을 거의 미치지 못했다.
프라임 레이트 인상이 있기전 중앙은행격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인
플레를 막기위해 대출을 억제하고 있다는 징조가 보이는 가운데 최근 몇주동
안 시장금리가 급속히 상승했다.
일부 경제전문가들은 FRB가 할인율을 끌어올리는 가시적 조치를 취할것 같
다고 말하고 있는데 할인율은 지난 8월9일 오른후 현재 6.5%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