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새 행정부는 한국등 4개 아시아신흥공업국들과의 협상에서 "강경
노선"을 취할 것이라고 저명한 미 하버드대 경제학교수가 12일 예상했다.
제프리 삭스교수는 이날 조지 부시부통령이 제41대 미대통령에 당선된 이
번 미대통령선거가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강연에서 새 행정부의 국
무장관으로 지명된 제임스 베이커 전 재무장관이 재무장관 재임시 지난2년간
한국 대만 싱가포르 홍콩등 아시아신흥공업 4개국에 통화가치를 달러화에 대
해 실제 가치대로 평가절상하도록 압력을 가했음을 지적, 이같이 내다봤다.
삭스교수는 또 미국의 무역 및 재정등 쌍동이 적자문제가 심각한것이긴 하
나 "가까운 미래에 미국이나 세계의 경제위기를 초래할 정도는 아니다"고 진
단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