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대통령 당선자는 남북한간의 통일회담이 시기상조인 것으
로 보고 있으며 무역문제와 관련, 아시아국가들과의 통상마찰을 피하는 대
신 한국, 일본등이 국제사회에서의 책임을 증대해줄것을 바라고 있다고 부
시부통령 당선자의 대외정책 고문인 리처드 하스씨가 11일 말했다.
하스씨는 남북한간의 새로운 통일노력에 관한 부시대통령 당선자의 입장
을 묻는 질문에 "남북한간의 통일에 대해 논의하는 것은 시기상조이지만
나는 그러나 한국이 스스로 원하는 바를 결정해야한다고 생각하며 우리는
이를 협의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또 북한의 주한미군철수 주장과 관련, 가능성이 희박하지만 한국측
이 더이상 미국의 주둔이 필요치 않다고 판단하는 경우가 아니면 철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시 대통령 당선자는 지난 8월 무역문제에 언급하는 가운데 "우리
는 일본 및 태평양지역 신흥경제부흥국들을 주목한것이며 이들을 경제전쟁
보다는 상호협력에 기초한 새로운 경제체제안으로 끌어들일 것"이라고 밝
힌 바 있다.
아시아/태평양지역 수출국가들의 관리들과 무역업자들은 부시의 대통령
당선이 미국시장의 계속적인 진출을 가능케 하는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표
시했지만 하스씨는 그러나 제임스 베이커 재무장관이 국무장관에 선임된것
은 한국, 싱가포르, 홍콩등 신흥경제강국들과의 무역을 촉진하기 위한 베
이커 장관의 환율조정 압력이 계속될것임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부시대통령 당선자는 또 지난 4월 미국 신문 편집자들과의 모임에서 자
신은 일본과 한국에 대해 병력을 증강하지 않는 방법으로 안보 협력을 확
대하도록 강화를 희망하고 있으며 아프간 반군에 대한 미국의 계속적 지원
및 크메르 루주파의 캄푸치아 재집권 저지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