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안료업체들은 최근 늘어나는 국내외수요를 충족시키고 완벽한 공해
방지시설을 위해 경기도 화성군에 대규모 공업단지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11일 한국염료안료공업협동조합과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9월말까지
염료및 안료의 생산은 각각 1만9,340톤과 3만9,850톤으로 모두 5만9,190톤
(약 1,200억원)에 달해 작년 같은기간보다 15%가량 늘었다.
이같은 생산증가는 염료의 경우 원화절상에 따른 섬유제품의 수출부진으
로 직물업체에 대한 내수판매및 로컬공급이 둔화된 반면 동남아및 일본 서
독 영국등지로 직수출이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안료도 올림픽을 계기로 페인트등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내수판매에 힘입
고 있다.
염료의 업체별 생산현황을 보면 이수산업 4,556톤, 태흥산업 3,336톤,경
인양행 2,060톤, 럭키 2,286톤등이다.
안료는 한일화학 1만3,136톤, 대한스위스화학 4,320톤, 우성화학 2,777
톤, 경기색소 1,685톤등이다.
한편 염료및 안료업체들은 자체생산시설 확충만으로는 이같은 수출및 내
수증가를 충족시킬 수 없다고 판단, 30개업체가 경기도 화성군 마도면 남
양만일대 28만6,000평의 부지를 약 49억원에 매입, 대규모 염/안료공업단
지 조성을 추진중이다.
이들 업체는 수질오염등의 공해방지와 공장이전모형의 이행을 위해선 염
/안료공단의 근성이 시급하나 지역의 개발이 아직 제한되고 있어 공사착공
에 어려움이 많다고 지적, 공단조성사업을 원활히 할수 있도록 지목변경등
정부의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 업계는 공단조성허가등 여건이 완비되면 내년중 공사에 착공, 90년
에 준공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