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가의 고객끌어들이기 경쟁이 최근 일련의 판촉활동이 성공적인
것으로 나타나자 업계의 새로운 판촉이벤트개발싸움으로 변못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들어 대형백화점의 신설과 다점포화로 고객
이 분산되고 있는 점을 감안, 백화점마다 균일가판매장특설, 일일한정판
매실시등으로 고객확보를 위해 다양한 판촉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2일부터 인기가전제품의 일일한정특가판매를 실시한
결과 평소 하루 매출 10대정도이던 식기건조기가 30대이상 팔린 것을 비
롯 12대정도 팔리던 세탁기가 25대 팔리는등 평소때보다 100-200%의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미도파는 지난 7일까지 1주일동안 균일가판매장을 특설, 운영한 결과
이불, 안락의자, 전기남비등 1만5,000원 균일가상품이 300세트, 15만원짜
리 상품이 60세트씩 팔려 같은 품목별로 구분해 판매할때 보다 평균 300%
이상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부터 1주일간 각층별로 11개품목을 선정, 특판한 그랜드백화점
의 경우 이 기간중의 매출이 정기바겐세일 행사때보다 오히려 10%이상 늘
어난 효과를 보았다.
이들 판촉행사가 짭잘한 재미를 보고 있는 것은 "양질의 상품을 값싸게
판다''는 이미지가 고객들에게 먹혀들어가고 있는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따라 각 백화점에서는 자신들만의 독특한 "개성내세우기"에 주력,
다양한 판촉기업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