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금융의 축소에 이어 원화절상과 임금인상등에 따른 채산성악화및
금리자유화조치로 예상되는 자금조달코스트 상승으로 기업들의 자금사정
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원화절상의 가속화에 따른 환차손증가로 수출업
계의 올해 원화베이스매출액이 당초 계획보다 7-8%이상 떨어지고 심한 경
우 지난해의 매출액에도 크게 못미치고 있어 무역상사와 수출중심제조업
체들의 올해 세전 이익률이 지난해에 비해 절반 안팎 수준으로 떨어질 것
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따라 대부분 기업들이 매출 외형의 차질과 수익의 대폭적인 감소로
조달계획에 차질을 겪고있으며 특히 중소수출업체들이나 하청업체들의 경
우 운용자금을 조달하지 못해 사채시장등에서 급전을 얻어쓰는 경우가 늘
고있다.
수출입업체들은 원화베이스 매출감소와 경상수지악화에 따른 자금사정
을 완화하기위해 은행권과 단자등 제2금융권, 사채시장에서의 자금동원을
확대, 자금수요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시중금리도 상승해 무역업계의 자
금 차입금리가 최근 상반기보다 0.2-0.3%포인트 늘어난 12.8-12.9%에 달
하고 있다.
수출업계의 자금사정난은 특히 중소기업에 대한 대기업들의 환차손 전
가와 중소기업의 상대적인 경영난 심화를 반영, 대기업들의 자금차입금리
는 최근 들어서도 12.3%선으로 변동이 없으나 중소기업들의 차입금리는
13.1-13.2%선으로 상반기보다 0.4%포인트이상 올랐다.
업계분석에 따르면 원화절상의 가속화에 따른 수익성악화로 자금수요증
가와 금리자유화등의 영향으로 내년에는 은행금리가 평균 12.75%, 단자금
리가 평균 14.25%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돼 업계의 자금비용 부담이 계속
가중될 전망이다.
이같이 자금사정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대부분의 대기업들이
중소하청기업들에 대한 외상매출기간을 단축하는 반면 외상매입 결제기간
은 늘려나가는등 중소기업들의 거래조건이 더욱 나빠지고있어 중소업계의
자금난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이에따라 대부분의 업체들이 내년도 투자계획을 축소조정하거나 조업감
축, 사업규모축소등까지 고려하고있어 원화절상을 이겨나갈 수 있는 산업
구조고도화를 위한 설비투자확대등에 차질이 우려되고있다.
무역협회가 지난 8월 500개 수출업체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수출업계 자
금사정 실태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업체의 49.7%가 매출 및 수익차질에
따른 자금관리 대책으로 투자계획의 축소조정이나 조업감축등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나 자금사정이 더욱 악화될 내년도에는 투자심리가 중
소업계를 중심으로 극도로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중소기업계는 이와관련 경제계의 자금압박 부담이 최종적으로 전가되고
자체 극복 능력이 취약한 중소기업들에 대한 정책금융의 확대와 차등금리
제 실시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