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중에 은행대출금리가 전면 자유화되더라도 시중은행의 대출금리는
대체로 현재의 연10-12%선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7일 한은 및 금융계에 따르면 각 은행들은 11월상순쯤에 대출금리의 자
유화조치가 시행될 것에 대비, 현재적정수준의 프라임 레이트(대우량기업
우대금리)산정작업과 기업의 신용도에 따른 차등금리 적용방안을 구체적으
로 마련하고 있으나 수용태세가 제대로 안돼있는데다 큰폭의 급격한 대출
금리변동이 몰고올 부작용을 우려, 앞으로 상당기간동안은 현재 연10-11.5
%(운전자금)와 연10-12%(시설자금)에서 적용되고 있는 금리의 범위를 벗어
나지 않는 선에서 기업의 신용도에 따르 금리를 소폭조정하는 방향으로 의
견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들은 연8%로 돼있는 한은재할인금리를 기준으로 해서 우량기업에 적
용케될 프라임 레이트를 연10.5-11%선으로 정한후 여기에 기업의 재무구조
나 은행에 대한 기여도등을 감안, 프라임 레이트에 소폭의 금리를 가산해
운용할 것으로 보인다.
은행들은 잠정적으로 현재와 비슷한 수준에서 대출금리를 운용해나가면
서 내부적으로 프라임 레이트에 각 거래기업의 위험도, 은행과의 관계등
항목을 여러단계로 나눠 가중치를 부여하는 독자적인 대출금리결정모형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