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석유가가 공급과잉으로 폭락추세속에 7일에도 등락을 거듭한 가운
데 쿠웨이트의 한 고위석유관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회원국과 비회원산
유국 모두 자국의 석유생산량과 판매가격을 합리적수준으로 자제하지 않으
면 국제석유시장은 내년에 "비극"을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쿠웨이트국영 석유회사의 압둘러 알 로우미 판매국장은 이날자 쿠웨이트
신문 알 안바와의 회견에서 현재 석유시장이 "미지의 세계"로 곤두박질치
고 있다고 경고하면서 산유국들의 무절제한 석유생산및 판매경쟁이 지금과
같이 계속되면 올 겨울에 혹심한 추위가 오지 않는한 석유가격이 더 폭락,
내년 1/4분기중으로 파멸을 가져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로우미국장은 이 회견에서 쿠웨이트도 다른 산유국의 파행생산과 판매에
대응, 기존시장의 확보를위해 OPEC설정 생산할당량과 기준유가를 위반하고
있음을 시인했다.
이날 국제석유가는 두바이산 원유가 현물시장에서 지난밤새 약간 회복돼
배럴당 9.25달러에 팔리고 북해산 원유도 25센트 반등, 11.30달러에 거래
되는 등 회복세를 보였으나 석유업계측은 하루 300만배럴의 공급과잉으로
가격폭락의 요인이 여전한 가운데 시장기술상의 변동요인으로 인한 일시적
인 상승으로반 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