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1월 단행될 것으로 알려진 금리자유화조치가 계획대로 실시될 경
우 증시에 적지않은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돼 이에 대비한 수요진작책
이 마련돼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증권관계기관 및 관련업계는 8일 금리자유화의 일환으로 오는11월 금융기
관의 대출금리가 자유화되면 제1금융권의 금리가 현재의 제2금융권의 금리
수준을 상회할 것이고 이에따라 금리가 적정수준에서 안정될 때까지 단기적
으로는 공급이나 수요측면에서 증시에 나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전체 증시에 파급될 것으로 보이는 효과는 우선 기업의 금융비용이 증가
되고 이 때문에 기업체의 시설 및 신규투자를 위축시키는 한편 제품가격 인
상, 물가상승, 실물자산에 대한 수요증가가 유발돼 투자분위기를 크게 억제
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공급측면에서 대출금리인상은 기업의 금융비용을 증가시키고 이는 어
쩔수 없이 기업의 직접금융이용을 증대시킬 것이며 이에따라 유상증자와 회
사채발행의 증가가 뒤따라 증시규모확대 및 물량압박요인이 될 것으로 전망
하고 있다.
수요도 대출금리인상에 따른 수신금리인상이 예견됨에 따라 해외자본유입
의 급증등이 예상되지만 그것보다는 금융상품의 수익률이 높아짐에 따라 증
시주변자금의 이탈이 증시를 적지않게 압박할 것으로 보고 있다.
증권전문가들은 그렇지 않아도 증시가 장기간의 침체국면을 벗어나지 못
하고있는 때에 특별한 수요진작책이 마련되지 않은채 금리가 자유화되면 현
재의 하락국면이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우려하면서 수요진작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