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말현재 각시은이 안고있는 불건전여신은 모두 2조5,336억원
으로 총여신 39조1,418억원의 6.5%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5일 재무부의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이같은 불건전 여신은 이미 떼일
돈으로 치고 있는 "추정손실" 9,728억원과, 돌려받을 가능성이 희박한
"회수의문여신" 1조5,608억원을 합친 것으로 은행별로는 상은이 6,571억
억원으로 가장 많고, 신설은행인 한미은행이 4억원으로 가장 적다.
각 은행별 불건전여신 규모는 다음과 같다.
<>조흥=6,356억원 <>상업=6,571억원 <>제일=3,422억원 <>한일=3,261억
원 <>서울신탁=5,517억원 <>신한=205억원 <>한미=4억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