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수지흑자 증가로 우리나라의 순외채가 빠른 속도로 감소하고 있
다.
2일 경제기획원에 따르면 지난8월말현재 우리나라의 총외채는 334억달
러, 대외자산은 210억달러에 달해 순외채는 작년말보다 100억달러가 줄
어든 124억달러로 감소했다.
8월말현재의 총외채는 지난6월말의 338억달러에 비해 4억달러가, 작년
말의 356억달러에 비해서는 22억달러가 줄어든 것이다.
이에반해 대외자산은 8월한달사이에 11억달러가 늘어났고 작년말에 비
해 무려 78억달러가 늘어났다.
따라서 순외채도 8월 한달중 12억달러가 줄었으며 작년말에 비해서는
100억달러가 감소했다.
8월말현재 대외자산 210억달러는 정부가 6차5개년수정계획에서 올연말
대외자산은 180억달러로 잡은것에 비해 이미 30억달러가 넘어선 것이다.
또 순외채 124억달러도 올연말 순외채를 130억달러로 계획하고 있는것
보다 이미 6억달러가 줄어든 것이다.
이처럼 대외자산이 빠른 속도로 늘고 순외채가 크게 감소하고 있는것
은 국제수지흑자확대로 외환보유고가 크게 늘고있는데다 원화절상에 따
라 수출경쟁력이 약화된 중소기업들의 해외투자가 활발히 추진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고는 올들어 8월말까지 71억7,400만달러가 증가,8
월말현재 107억1,600만달러에 달하고 있다.
반면 총외채규모가 줄어드는 추세가 완만한 것은 기업들이 수출입결제
를 위해 일시적으로 도입하는 단기무역신용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경제기획원은 이에따라 올연말 우리나라의 총외채는 310억달러, 대외
자산은 220억-230억달러, 순외채는 80억-90억달러로 축소될 것으로 전망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