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정부는 최근 국영에너지회사인 ENI사와 민간기업 몬테디슨사간
의 화학사업합병을 승인했다.
"에니몬트"로 이름붙여진 합병회사는 연간매출액 규모가 96억달러에 달해
세계화학회사 가운데 7위로 올라서게 됐다.
지난 81년 생산과잉 경영실패 정부행정미숙으로 화학산업분야에서 큰실패
를 맛본 이탈리아는 앞으로 에니몬트를 중심으로 화학산업 재생에 박차를
가할 움직임이다.
이번 합병으로 에니몬트사는 <>생산성이 크게 떨어진 공장을 폐쇄, 공장
근대화에 박차를 가하고 <>국내시장의존도를 낮추며 <>다른유럽화학회사처
럼 고부가가치의 특수화학사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에니몬트사는 매출액의 12%를 생산성이 저하되고 있는 공장에
집중 투입하고 화학부문 연구개발비를 30%가량 증가시킬 방침이다.
또한 에니몬트사는 그간 50%의 국내시장의존도를 30%까지 낮추기 위해 해
외합작회사 설립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4억달러의 부채를 안고 있는 에니몬트사는 이익금에서 부채상환금을
갚아야 하지만 회사측은 최근 화학제품시장이 호황을 보이고 있어 큰 걱정
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