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이란-이라크 종전을 위한 유엔의 대화노력에 따라 페르시아만
에서의 유조선 호종조치 중단계획을 쿠웨이트를 비롯한 이지역 우방들에
통보했다고 미국무부의 한 고위소식통이 25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그러나 이 조치가 이 지역에서 미해군의 철
수를 의미하는 것은 절대로 아니며 필요하다면 아직도 미국 국기를 게양
한 선박을 위해 미국이 개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호송조치중지를 위한 최종 결정이 내려지기 이전에 페
르시아만 국가들간의 장시간 협의가 있게 될 것이라고 전하면서 이 조치
가 페르시아만에서의 미 해군력의 감축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미국 함
대 배치를 약간 변경하는 것을 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같은 계획은 이란-이라크전 종식을 위한 유엔의 대화노력
에 따라 마련된 것이며 유엔의 종전노력이 있은후 최근 2개월동안 페르시
아만에서 상선에 대한 공격행위기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군함들은 페르시아만에서의 유조선 호송작전기간동안 이란함정들
과 수많은 교전을 벌였으나 이란과 이라크간의 교전에는 직접 가담하지
않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