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강의 후 성심당 빵 사는 '지드래곤' 알고 보니…

AI로 생성된 지드래곤 이미지 /사진=라이언 오슬링 인스타그램(ryan_ohsling)
빅뱅 출신 가수 지드래곤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계공학과 초빙 교수로 임명된 가운데, 그가 대전의 유명 빵집 성심당에서 빵을 사는 모습이 퍼지고 있다. 이는 실제 사진이 아닌 인공지능(AI)으로 구현된 것으로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카이스트는 최근 지드래곤을 기계공학과 초빙교수로 임명, 대전 카이스트 본원에서 개최된 '이노베이트 코리아 2024' 행사에서 임명장을 수여했다. 임기는 2년으로 2026년 6월까지다.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드래곤이 강의하는 모습, 성심당에서 빵을 사가는 모습 등의 사진이 인기를 끌었다. 디지털 크리에이터 라이언 오슬링이 AI로 생성한 이미지로, 지드래곤의 히트곡과 빅뱅 멤버, 대전의 명물 성심당 등을 활용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영원한 건 절대 없다며 '삐딱하게' 서서 강의하는 지드래곤, 과제 파일명 '무제'로 제출한 학생에게 '네가 뭔데'라며 화내는 지드래곤, 분필 대신 'Get your 크레용'으로 수업하는 지드래곤, 카이스트 학생들과 함께 태양(동영배)으로 태양열에너지 실험하는 지드래곤, 카이스트에서 '빅뱅이론' 강연하는 지드래곤, 카이스트 수업 종료 후 대전역에서 '성심당' 빵 포장해가는 지드래곤 등이다.
AI로 생성된 지드래곤 이미지 /사진=라이언 오슬링 인스타그램(ryan_ohsling)
한편 지드래곤은 카이스트 학부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리더십 특강을 하며 아티스트로서의 경험과 삶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카이스트의 다양한 기술을 예술과 문화콘텐츠에 접목하는 공동연구도 추진한다. 카이스트와 지드래곤의 소속사인 갤럭시코퍼레이션이 함께 '엔터테크연구센터'를 기계공학과 내에 설립하고, 디지털 트윈, 인공지능, 메타버스 등 융합 연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지드래곤은 임명장을 받고 "제가 사실 어렸을 때부터 나름대로 천재라는 소리를 들었다. 그런데 저는 천재가 아니다. 여기 대학생분들이 진짜 천재이지 않나. 같이 어울리면 천재같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앞으로 서로 배울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근 공개된 엘르와의 인터뷰에서는 "카이스트는 자신의 분야를 열정적으로 탐구하는 사람들이 가득한 곳이다. 학업과 일상의 경계가 불분명할 정도로 몰입하는 학생들의 모습이 어쩌면 연습실에서 혼자 고민하고 탐구하던 어린 시절 내 모습과 닮았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