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영권, 포르투갈전 팔뚝 키스 세리머니=딸과 약속이었다…의젓한 딸에 '울컥'('슈돌')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카타르 월드컵 포르투갈 전에서 동점골로 대한민국을 16강으로 이끈 '기적의 사나이' 김영권이 월드컵 소집 하루 전까지 삼 남매 리아-리현-리재, 그리고 아내와 애틋한 하루를 보내며 가정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57회는 '아빠는 국가대표' 편으로 꾸며졌다.김영권은 '삼 남매' 리아-리현-리재와 월드컵 소집 하루 전날까지 애틋한 시간을 보냈다. 필드 위 카리스마를 뽐내던 김영권이 아내와 아이들에게는 뽀뽀 세례를 날리며 사랑꾼으로 변신했다.

김영권은 리리리 남매와 선글라스를 끼고 랩과 함께 특별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영권 랜드'를 개장해 실감 나는 바구니 후룸라이드로 온몸으로 놀아주는 열정도 뽐냈다. 국가대표다운 체력을 자랑하며 놀아주는 아빠 김영권에 리리리 남매의 웃음은 끊이질 않았다.

김영권은 딸 리아와 아들 리현을 위해 축구 교실을 열었다. 리현은 김영권이 알려준 기술을 활용해 현란한 발재간을 뽐냈다. 이어 수비수인 김영권을 상대로 페인트 모션을 선보이며 미래의 공격수를 꿈꿨다. 리현은 "축구 하는 게 제일 재밌다. 축구 선수 되고 싶다"라며 아빠 김영권을 쏙 빼닮은 운동 DNA를 뽐냈다.

이어 카타르 월드컵 포르투갈 전에서 대한민국을 16강으로 이끈 동점골 주인공인 김영권의 '팔뚝 키스 세레머니' 비하인드가 밝혀졌다. 김영권은 아이들에게 "골 넣으면 무슨 세레머니 할까?"하고 물었다. 딸 리아는 김영권의 팔뚝에 새겨진 가족 이름 타투 위에 키스를 하는 세레머니를 제안했다.삼 남매는 카타르에 가는 김영권을 위해 정성이 담긴 편지를 선물했다. 김영권은 "리아가 아빠 다치지 말고 잘 다녀오라고 했을 때 울컥했다. 벌써부터 아빠를 걱정하는 모습이 슬펐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삼 남매와 김영권 아내는 훈련에 들어가는 김영권을 배웅하며 참았던 눈물을 흘리며 애틋한 가족애로 훈훈함을 선사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