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학생과 차별"…이범수 갑질 논란에 총장 나섰다

사진=한경DB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직 중 학생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학교 측이 철두철미한 조사를 예고했다.

신한대는 8일 강성종 총장 명의로 된 입장문을 교직원 등에게 문자로 전달하며 "2022학년도 2학기가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대학 내 갑질 및 수업 운영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총장은 "민원이 제기된 사건에 대해 한 점 의혹 없는 철두철미한 조사를 진행하고, 사실로 밝혀지면 가해자에게는 그에 상응하는 징계를 반드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이어 "대기업 오너 가족의 갑질 논란을 지켜보며 학교 운영에서 세 가지 중요 원칙을 정하고 지켰다"며 "신문고 제도를 활성화해 어떤 경우에도 피해자가 홀로 고민하지 않게 하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강 총장은 "학생 성공을 위해 학문, 심리, 교육적 지원이 기본 돼야 하는 수업에서 갑질 문제가 발생하고 그 내용이 사실이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는 것"이라며 "교수의 수업에 대한 불성실한 준비, 사전 허가되지 않은 수업 변경 및 휴강, 교수의 일방적 강의시간 결정 등에 대한 문제도 교원의 갑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소 불편하고 시간이 소요되는 번거로움이 발생해도 학생의 성공을 만드는 대학의 기반을 다지는 과정으로 생각하고 적극 협조해달라"고 덧붙였다.

최근 재학생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범수로부터 '갑질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이범수가 부자 학생을 A반, 가난한 학생을 B반으로 나눠 차별했다는 주장이 주된 내용이었다.지난 2014년부터 신한대 공연예술학과 학부장을 맡고 있는 이범수의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는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다. 이 밖에 다른 의혹 또한 사실무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