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승기 전에 김완선도 당했다…"한 달에 10억 벌었는데, 13년간 정산 '0원'" ('행복한집')

김완선./사진=텐아시아DB
'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음원 수익 미정산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정산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가수 김완선 역시 과거 13년간 수익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매니저 때문에 울고 웃은 스타들’이라는 주제를 다뤘고, 이승기에 이어 김완선이 언급됐다.

김완선은 1986년 데뷔 이후 1998년까지 13년간 정산을 단 1원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당시 한 달 평균 10억원, 매년 100억원 이상을 벌었는데 수익금의 행방은 전혀 몰랐다고. 당시 김완선 매니저 한백희는 한국 최초 여성 매니저로, 김완선의 이모이기도 하다.
사진=채널A '행복한집' 방송 화면.

김완선은 과거 한 방송에서 “1986년 1집부터 1998년 결별까지 수익을 단 1원도 받지 못했다”고 충격 고백을 한 바 있다. 그러면서 “그 당시 집이 2000만 원~3000만 원이면 살 수 있었다. 한 달이면 집 3채를 살 수 있었다, 그러니까 지금으로 치면 한 달에 10억 원이 넘는 돈을 한 달에 번 것”이라며 “나는 10대 후반에 데뷔해 돈에 대해 잘 몰랐고, 그저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만족했다”고 설명했다.

김완선이 번 돈은 모두 이모부의 빚은 갚는데 쓰였다. 13년 동안 김완선 매니저였던 이모 역시 사계절을 옷 두벌로 버티고 아파도 병원에 안 갔을 정도로 아끼고 살았지만, 이모부가 사업을 한다며 14억 원을 탕진했다고. 김완선은 성인이 돼서야 정산이 잘못된 것을 인지했고, 이모와 결별했다. 이후 여자 솔로 가수로는 최초로 단일 앨범 100만 장을 돌파하며 전성기를 누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