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현중, "프로포즈 대신 내 가족이 되달라 고백"...첫사랑 여자친구와 결혼 비하인드 밝혀('뜨겁게 안녕')

뜨겁게 안녕
김현중이 아내와의 만남부터 결혼까지 밝혔다.

11월 28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 ‘뜨겁게 안녕’에서는 가수 김현중이 첫사랑이였던 아내와의 결혼에 골인한 스토리를 밝혔다.
이날 14살 때 여자친구를 처음 만났다는 김현중은 "제가 중2때 2년 쫓아다니고 고백해서 고2때부터 데뷔초까지 사귀다가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헤어졌었다"라며 "여자친구의 전화번호를 바뀔 때쯤 친구 통해서 알아내고 또 알아냈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유진은 "항상 첫사랑에 대한 마음이 있었었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김현중은 "여자친구가 우리 100일, 200일 교복입었던 스티커사진이랑 다 갖고 있더라"라며 결정적으로 결혼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가족밖에 없다고 느꼈을 때 절대적인 내 편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세상이 등을 돌려도 이 사람이랑 있다면 '결혼은 이 친구가 아니면 하지 않아야 겠다'라고 생각했다"라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김현중은 "아내에게 '내 가족이 되어 줘'라고 고백했지만 '프러포즈를 하지 않았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아내와 생일이 같다고 밝히며 "예전에 아이디가 *** 0606이길래 얘도 날 좋아하나? 싶었는데 생일이 같더라"라고 말했고 황제성은 "내 와이프도 6월 6일이다"라며 내적친밀감을 느껴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