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찾기' PD "상금 5억…내가 한 프로그램 중 제작비 가장 커"



최성욱 PD가 자신이 연출한 예능 중 '보물찾기'의 제작비가 가장 많이 들어갔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행당동 CGV왕십리에서 티빙 오리지널 예능 '보물찾기'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최성욱 PD와 김정선 작가가 참석했다.'보물찾기'는 숨겨진 현금 5억원을 찾는 어른들의 현실판 보물찾기. 최성욱 PD는 "'보물찾기'를 시작하게 된 건, 우리가 누구나 다들 한 번씩 보물찾기를 해봤지 않나. 설레고 재밌었는데 그걸 어른들이 현실에서 다시 해보면 어떨까 했다. 그런데 보물이 우리가 바로 쓸 수 있는 현금이라면 그걸 하는 참가자들의 행동이나 마음가짐이 어떨까 했다"고 기획 의도와 계기를 밝혔다.

김정선 작가는 '대탈출', '더지니어스' 등 두뇌 게임 예능을 담당해왔다. 김 작가는 "'대탈출'처럼 원팀이 돼서 퀘스트를 수행하는 것과 달리 여기엔 참가자들은 다수다. 본인들이 하고 싶어서 이 판에 뛰어든 사람이다. 목적에 따라 이합집산한다.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나에게 필요한 사람이 누구인지 안다. 그런 재미가 더해진 프로그램이다"고 설명했다.

제작비에 대해 최 PD는 "제가 했던 것 중에 가장 많이 든 프로그램"이라며 구체적 수치는 언급하지 않았다. 상금을 5억 원으로 구성한 이유에 대해서는 "특별한 기준은 아니었어도 처음에 떠올랐던 게 5억 원이었다. 티빙에서 하자고 해서 그렇게 됐다"며 웃었다.'보물찾기'는 전국곳곳의 대규모 세트장 속 숨어있는 현금 5억을 두고 펼쳐지는 서바이벌 예능. 극한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치열한 두뇌 싸움과 숨막히는 심리전을 예고한다. 본 게임에서 5억을 사냥하는 플레이어들은 방송인, 크리에이터, 봅슬레이 국가대표, 대기업 설비 엔지니어, 아나운서, 대학생 등 24명의 다양한 직군과 연령대로 이뤄져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