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기자실 외부 이전' 보도에 "구체적 검토·결정된바 없어"



대통령실은 28일 용산 대통령실 기자실을 외부로 이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고 일축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대통령실 기자실의 외부 이전은 구체적으로 검토하거나 결정된 바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SBS는 이날 여권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대통령실 1층에 있는 기자실을 별도 건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자실을 이전하면 용산 청사 인근 국방컨벤션센터를 대체지로 물색하고 있다고도 보도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실 일각에서 이같은 외부 이전 방안이 거론된 바는 있으나 진지하게 논의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