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상민 해임건의안 30일 발의…"내달 2일 본회의서 표결"

내달 2일 표결 예정…"탄핵소추안도 추가 검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이태원 참사'의 책임을 물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오는 30일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이재명 대표 주재로 고위전략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오늘까지 대통령께서 책임 있게 이 장관을 파면해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하고 그 시한까지 기다렸지만, 끝내 답을 얻지 못했다"면서 "민주당은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기로 입장을 결정했다"고 말했다.또 "당사자가 스스로 물러나든지 아니면 대통령이 책임을 물어서 파면하든지 시간을 드렸음에도 불구하고 답을 주지 않았다"면서 "헌법에 규정된 국회의 책무를 통해 공식적인 요청을 할 단계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라 해임건의안 발의를 위한 실무적 작업에 착수하고, 탄핵소추안에 대해서도 추가로 검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박홍근 원내대표와 논의하는 이재명 대표.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은 오는 29일 의원총회에서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보고를 마친 뒤 실무 절차를 거쳐 30일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할 예정이다.

해임건의안은 발의 후 첫 본회의인 내달 1일 본회의에 자동 보고된다. 민주당은 내달 2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표결한다는 계획이다.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헌법 제63조에 명시된 것으로 재적 국회의원 3분의 1(100명) 이상의 발의와 과반(150명) 이상의 찬성으로 의결된다.앞서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날까지 이 장관에 대한 파면 조치를 요구하며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국회 차원의 결단을 내리겠다고 최후통첩한 바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