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마약 최근 시작…다 내 잘못, 죗값 달게 받겠다"

영장실질심사 후 혐의 인정 및 사과
"심려 끼쳐 죄송, 다 제 잘못"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 연합뉴스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가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돈스파이크는 28일 오후 12시 50분께 서울북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온 뒤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정한다"고 답했다.

그는 "(영장실질심사에서) 사실대로 말씀드렸다"며 "심려를 끼쳐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 다 제 잘못이다. 조사에 성실히 임해서 죄(죗값)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필로폰 구입 경로에 대해서는 "조사 과정에서 상세히 밝히도록 하겠다"고 답했고, 호텔을 옮겨 다니며 마약을 투약한 게 수사망을 피하기 위한 의도였냐는 물음엔 "아니다. 추후에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마약을 시작한 시점은 "최근"이라고 했다. '많은 양의 필로폰을 어떻게 구했냐', '마약을 왜 했냐'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돈스파이크 변호인은 "호텔에서 여러 명이 있다가 검거된 것으로 일부 언론에 보도됐는데 잘못된 내용"이라며 "호텔에 혼자 있다가 검거됐다"고 전했다.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오후 8시께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 돈스파이크가 필로폰을 여러 차례 투약한 정황을 확인했다.

검거 현장에서는 성인 1000여 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인 필로폰 30g이 발견됐으며, 돈스파이크는 체포 직후 실시간 간이 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법원은 이르면 이날 돈스파이크에 대한 구속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