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자 리스크 덮친 '여행주'…제주항공, 하루 만에 10% 급락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 주가가 하루 만에 10% 급락했다. 32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발표하면서다.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등 다른 항공주도 일제히 하락했다.

29일 오후 3시 기준 제주항공은 9.37% 내린 1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3.01%), 에어부산(-3.55%), 티웨이항공(-2.71%)도 약세를 보였다.

제주항공은 지난 26일 장 마감 후 공시를 통해 32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발표했다. 시가총액의 40%가 넘는 규모다. 주당 예정 발행가는 1만1750원이다. 증자 목적은 차세대 항공기 도입이다. 유상증자로 항공주가 폭락한 것은 제주항공이 처음이 아니다. 티웨이항공은 유상증자를 결정한 5월10일 당일 주가가 12% 넘게 하락했다.

코로나19 이후 여행 수요가 급감하자 항공사들은 주식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해왔다. 제주항공은 2020년과 2021년에도 유상증자를 통해 각각 1700억원, 2066억원을 조달했다. 진에어, 티웨이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다른 항공사도 여러 차례 증자를 통해 자금을 확보했다.

거듭된 증자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이 높아졌다는 지적이다. 티웨이항공은 2020년 2월 초 2600원대였던 주가가 현재 1900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하지만 같은기간 시가총액은 2226억원에서 3175억원으로 오히려 증가했다. 제주항공도 주가가 2만원 초반대에서 1만5000원으로 내렸지만, 시가총액은 5824억원에서 7439억원으로 증가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절대적 주가 수준이 낮다고 항공주가 싸다고 착각하면 안된다”며 “항공주에 투자할 때는 시가총액을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