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호영 "짝사랑 박은빈 덕분에 계탔다"…류승수 "처조카='슛돌이' 지승준, 배우 준비 중" (‘라스’)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배우 박은빈에게 감사를 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알아두면 쓸데있는 신비한 잡학사전’ 특집으로 배우 류승수, 김규리, 김호영과 전 야구선수 유희관이 출연했다.

이날 김호영은 15년 만에 재조명 받고 있는 작품이 있다며 “‘태왕사신기’라는 드라마인데 거기에 박은빈이 출연했었다. 요즘 박은빈 드라마가 너무 잘 돼서 굉장히 핫한데 ‘태왕사신기’ 때도 아역들이 인기가 많았다”고 말했다. 2007년 방송된 ‘태왕사신기’에서 배용준의 아역은 유승호, 문소리의 아역은 박은빈, 이지아의 아역은 심은경, 윤태영의 아역은 김호영이 맡은 바 있다. 김호영은 “당시 그들은 10대였고 나는 20대 중반이었다”라며 “드라마 설정상 승호랑 나랑 같이 태어나서 동갑이었다. 동갑인데 신분의 차이로 나는 승호한테 존댓말을 하고 승호는 나한테 반말을 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호영은 “극중에서 박은빈은 내가 짝사랑하는 인물이었다”라며 ”내가 말 타고 가다가 갑자기 위험에 빠진 박은빈을 구해서 낚아채는 장면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호영은 "요즘 그런 장면이 다시 회자가 된다. 근데 난 또 알아주는 걸 좋아한다. 가만히 있다가 계 탔다. 은빈아 너무 고맙다. 고마운 건 고맙다고 얘길 해야지"라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인기를 얻고 있는 박은빈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류승수는 "처조카가 '슛돌이' 지승준"이라고 밝혀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배우를 한다기에 제대로 하라고 연기 티칭 중"이라며 "키가 180cm가 넘었다. PT를 받으면서 몸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눈빛이 슬프다. 강동원 느낌도 난다"며 "영어로 연기를 더 잘한다. 나중에 정말 스타가 되면 외국 진출도"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류승수는 자신만의 공황장애 극복 꿀팁으로 "야한 생각을 하는 것"이라 말해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그는 "공황 발작은 모든 자극이 나 자신에게 꽂히기 때문에 오는 것이다. 자극을 다른 데다가 쏴야 한다. 나는 야한 생각을 한다. 더 강한 자극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 KTX를 타고 부산에 갔는데, 한 여름 터널 안에서 기차가 멈춘 일이 있었다. 두 시간 반 동안 터널 안에 갇혀 있었고, 불이 다 꺼진 상황에서 또 공황 발작이 오더라. 그런 상황을 맞닥뜨렸을 때도 야한 생각을 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