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코로나 확진?…북한 간부들이 보인 반응

김여정 부부장, 김정은 '코로나19' 감염 시사
북한 측 "코로나 남측으로부터 유입된 것" 언급
코로나19 위기 완전히 해소됐다 선언하기도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추측되는 가운데, 북한 고위 간부들이 보인 반응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정론에서 "자신의 아픔과 노고는 다 묻어두시고 애오라지 사랑하는 인민을 위해 그리도 온 넋을 불태우시며 정성이면 돌 위에도 꽃을 피운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우리는 인민을 위해 정성을 기울여야 한다고 뜨겁게 말씀하실 때 그이를 우러러 솟구치는 오열을 금할 수 없었다는 일꾼들의 이야기가 가슴을 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자신의 아픔을 묻어뒀다는 문구는 김 위원장의 코로나19 감염 정황을 짐작게 하는 표현으로 해석됐다.앞서 지난 10일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평양에서 열린 전국비상 방역 총화 회의에서 토론자로 나서 김 위원장이 코로나19에 걸렸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김여정 부부장이 "이 방역 전쟁의 나날 고열 속에 심히 앓으시면서도 자신이 끝까지 책임져야 하는 인민들 생각으로 한순간도 자리에 누우실 수 없었던 원수님"이라고 표현함에 따라 김 위원장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당시 김여정 부부장의 해당 발언이 나오자, 군복을 입은 북한 고위 관계자들은 눈물을 흘리거나 안타까운 표정을 지었다.일부 여성은 손수건을 손에 쥐거나 손으로 입을 틀어막은 채 새어 나오는 울음을 삼키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더불어 북한에 확산한 코로나19가 남측으로부터 유입된 것이라며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가할 것"이라고 주장하는 대목에서는 박수와 환호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를 주재하며 북한의 코로나19 위기가 완전히 해소됐다고 선언했다. 북한 당국이 지난 5월 12일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시인한 지 석 달 만이다.다만 김 위원장은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변이와 원숭이두창 등이 확산하고, 기후변화로 인한 여러 전염병 발생 가능성이 상존하는 상황에서 긴장의 끈을 풀어놓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현덕 한경닷컴 기자 khd9987@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