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흠뻑쇼' 관객들 줄확진…"대규모 공연 9월까지 현장 점검"

사진=연합뉴스

최근 싸이 콘서트 '흠뻑쇼'와 같은 대규모 공연에 갔다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후기가 속출하자 정부가 9월까지 현장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2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대규모 공연장 방역관리 방안'을 보고 받고, 이 같은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9월 말까지 개최되는 대형 콘서트와 페스티벌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지속해서 실시할 계획이다. 또 대중음악공연업계와 간담회를 열거나 공문을 보내 마스크 착용 의무 안내와 함께 손 소독제 비치, 열 감시 카메라 설치 등의 예방조치도 권고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됨에 따라 전국 각지에서 대규모 콘서트와 페스티벌 등이 활발히 개최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싸이의 콘서트 '흠뻑쇼' 여수 공연을 관람한 이 중 66명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확진된 이들과 '흠뻑쇼'와의 감염 연관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문화생활을 즐기는 국민들께서는 실내뿐만 아니라 50명 이상이 참석할 때는 실외 공연에서 꼭 마스크를 착용해 즐거운 공연과 함께 안전을 모두 지켜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