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괴담회' 이유비 "12세 때 귀신에 홀린 적 있어"

'심야괴담회' 이유비 /사진=MBC 제공

배우 이유비가 귀신에 홀린 적이 있다고 고백한다.

4일 방송되는 MBC '심야괴담회'에는 이유비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녹화 당시 커다란 눈을 부릅뜨며 스튜디오에 등장한 이유비는 김숙, 황제성 등의 계보를 잇는 새로운 '눈알좌'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평소 무서운 이야기에 겁이 많다는 이유비는 "대본을 밤에 받았는데, 집에 혼자 있을 때라 바로 읽지를 못했다"며 진정한 '쫄보'의 모습을 보였다.특히 그는 목에 커다란 십자가를 걸고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너무 커서 목디스크 오겠다"며 패널들이 놀리자, "십자가가 귀신들로부터 보호해줄 것"이라며 꿋꿋하게 응수했다. 그러나 십자가가 무색할 만큼 녹화 내내 화들짝 놀라며 '프로 쫄보'다운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또한 어릴 때 괴이한 경험으로 자주 실신을 했다는 제보자의 사연을 듣고 이유비는 "12살 때 겪은 일과 비슷하다"며 방송에서 최초로 섬뜩한 경험담을 털어놨다.

당시 일본에 살고 계신 외할머니댁에 놀러 갔다는 이유비는 집 복도 한 면에 공포영화 DVD가 가득 진열돼 있었다고 전했다. 문제는 그 집에서 어린 그가 밤마다 이상행동을 보였다는 것. 과연 이유비가 겪은 오싹한 일은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이 밖에도 새벽 4시 '심야괴담회' 제작진에게 온 한 통의 문자가 공개됐다. 발신인은 바로 사연의 제보자. 고등학교 때, 동아리 선배와 겪었던 기이한 경험을 제보한 그는 사연을 보낸 후, 밤마다 가위에 눌린다고 밝혔다. 그리고 제작진은 제보자를 두려움에 떨게 한 사연 속 선배와 16년 만의 재회 현장에 동행했다. 두 사람이 기억하는 '그날'의 진실이 방송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