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간식' 옥주현의 10년전 선행, 연이은 '인성 폭로'에 속수무책[TEN피플]



‘옥장판 사태’를 기점으로 옥주현에 대한 폭로의 봇물이 터지고 있다. 하지만, 10년 전 옥주현의 선행은 현재 쏟아져 나오는 증언을 대변하지 못하고 있는 모양새다. 현재 영향력과 10년 전 위치가 다른 만큼 설득력을 더하기 어려운 분위기.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옥주현 배우님 오랜만이에요, 팬들 적당히 하라고 해주세요’이란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 씨는 뮤지컬 '황태자 루돌프’의 대본을 인증하며 자신이 옥주현과 함께했던 프리랜서 직원이라고 소개했다.그는 주연 배우였던 옥주현의 잦은 지각과 일방적인 프레스콜 불참 등을 꼽으며 무리한 요구와 비상식적인 행동들을 지적했다. 그는 "가만 보고 있자니 화가 난다"라며 "그래도 한때 동료였던 분이라 아직 참고 있는 많은 스태프가 있다는 걸 꼭 알아주셨으면 한다"라고 분노했다.

해당 게시글이 퍼지자, '황태자 루돌프'에 출연했다는 또 다른 스태프가 등장했다. B 씨는 '꼭 말해야겠습니다, 옥주현 인성'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어느 파트의 어떤 포지션을 담당했던 스태프인지는 모르겠으나 어떤 이슈나 문제가 있었는지 되묻고 싶어졌다”며 A씨 주장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그는 "초연 작품의 경우 모두가 몰입하는 에너지가 재공연보다 더욱 크고 섬세하다. 그 과정을 누군가는 예민함으로 누군가는 열정으로 받아들였을 수도 있다. 10년 전을 돌아보고 당시를 논하기엔 모두 발전하고 노력하던 시절이라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강조했다.더불어 "10년 전도 지금도 스태프들은 옥주현 배우로 인해서 피해를 받으면서 일하고 있는 바보들이 아니다"라며 "그렇게 일했다면 본인이 바보 같은 거다"라며 가족 같은 분위기였다고 주장했다.

B 씨는 “당시 옥주현 배우가 사오는 간식이나 선물은 가진 자가 해야 하는 당연함이라고 기억하고 있다면 혹은 그 정도는 당연하다고 여긴다면 과거의 타인을 팩트 하나 말하지 않으며 욕하기 전에 자신의 과거를 되돌아봐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옥주현은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에 이른바 '인맥 캐스팅'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다. 옥주현은 이를 즉시 부인했고, 자신을 저격하는 듯한 게시글을 올린 동료 뮤지컬배우 김호영을 고소했다. 엘리자벳'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는 단계별 오디션을 통해 배우들을 캐스팅했다고 해명 글을 냈다.이후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이 뮤지컬 배우들을 대표해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호소문에서 배우는 연기만 하고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지 말 것, 스태프는 배우들에게 평등할 것, 공정하게 약속을 지킬 것 등 3가지를 촉구했다.

동료 배우들은 ‘동참합니다’ 해시태그로 지지를 나타냈다. 1세대 배우 전수경을 비롯해 정선아, 신영숙, 차지연, 김소현, 정성화, 최재림 등이 SNS에 입장문을 공유하며 동참했다.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지지한다는 뜻과 함께 하늘을 손바닥으로 가리는 사진을 올렸다. 하늘을 손바닥으로 가리지 못한다며 암묵적으로 옥주현을 비난한 것. 옥주현도 사태가 심각해지자 상황 수습에 나섰다. 옥주현은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옥주현은 김호영에 대한 고소도 취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옥주현이 마지막 사과문에 맑은 하늘 사진을 같이 올림으로서 사과의 진정성에 대한 의문을 사기도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