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이선빈 닮아"…역대급 비주얼女 등장, 분위기 '후끈' ('돌싱글즈3')

'돌싱글즈3'./사진제공=MBN, ENA


ENA, MBN 예능 ‘돌싱글즈3’의 4MC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연예인 닮은꼴’ 돌싱남녀들의 속출에 폭소를 일으킨다.

26일(오늘) 첫 방송되는 ‘돌싱글즈3’에서는 역대급 경쟁률을 뚫고 시리즈에 출연하게 된 돌싱남녀 8인이 드디어 처음 대면하는 현장이 공개된다. 약속 장소에 순서대로 등장하며 서로 인사를 나눈 출연자들은 ‘돌싱글즈’의 공식 합숙 장소인 ‘돌싱 빌리지’로 이동, 본격적인 ‘아이스 브레이킹’에 돌입하며 시작부터 뜨거운 첫날 밤을 보내게 된다.이와 관련해 돌싱남녀 8인이 첫날 밤 술자리에서 탐색전을 가지던 도중, 서로의 닮은꼴을 폭로하며 친밀도를 폭발시킨다. 먼저 분위기를 주도하던 한 돌싱남에게 “송민호와 손흥민을 섞어 놓은 얼굴”이라는 평이 터져나오고, 이를 화면으로 지켜보던 4MC는 “(얼굴에) 있다 있어!”라며 공감한다. 또 다른 돌싱녀에게는 “이선빈과 한소희를 닮았다”는 평이 쏟아져 분위기를 후끈 달군다.

이외에도 이정현, 채정안 등 다양한 닮은꼴 연예인이 속출해 현장은 웃음바다가 된다. 한 출연자는 “돌싱들끼리 모여서 이혼에 대한 이야기는 아무도 안 하고 있다”며 즐거워한다. “서로 나이도 모르는 상태에서 (사이가) 완전히 진전됐다”며 빠르게 가까워진 돌싱남녀 8인의 첫 회식 현장에 기대가 모인다.

제작진은 “첫 만남부터 자신의 마음을 돌직구로 표현하는 출연진의 모습에 4MC 모두가 ‘역대급 분위기다!’, ‘완전히 직진이네’라며 영상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4MC가 예측한 ‘첫인상 투표’ 1위 인물을 비롯해 이번 시즌에서도 ‘일타 강사’로 활약한 이지혜의 ‘사랑의 작대기’ 요약 설명 등 본격적인 로맨스 전쟁의 서막을 알린 이들의 첫 번째 이야기를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돌싱글즈3: 두 번째 신혼여행’은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