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즈비언 부부 키스신에…'버즈 라이트이어' 14개국 상영 금지

'버즈 라이트이어'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디즈니·픽사의 애니메이션 '버즈 라이트이어'가 전 세계 14개국에서 상영 금지를 당했다. 영화 속 캐릭터인 동성 부부의 입맞춤 장면 때문이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이집트, 레바논 등 14개국에서 '버즈 라이트이어'가 상영 허가를 받지 못했다.

'버즈 라이트이어'는 미지의 행성에 고립된 인류를 탈출시키기 위한 ‘버즈’와 그의 정예 부대 요원들의 운명을 건 미션 수행을 그린 작품이다.극중 라이트 이어의 동료 여성 부부가 가볍게 입맞춤하는 장면이 나온다.

동성애를 범죄로 여기는 일부 중동 국가에서는 이를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UAE는 상영 금지 사실을 발표하면서 영화 속 동성 커플의 관계가 자국의 미디어 콘텐츠 규준을 위반했다고 밝힌 바 있다.싱가포르에서는 16세 이상만이 볼 수 있도록 아동 관람 금지 등급을 매겼다. 현지 언론은 '버즈 라이트이어'가 성소수자 관련 내용 때문에 16세 미만 관람 불가 등급을 받은 첫 번째 아동용 애니메이션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인과 말레이인, 인도인 등 다민족이 거주하는 싱가포르는 민족 간 갈등이나 종교적 조화를 해치는 행위에 대해 엄격히 규제하고 있다.

중국은 영화의 일부 내용을 편집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갈린 서스만 프로듀서는 "아무것도 잘라내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 상영을 포기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버즈 라이트이어의 목소리를 연기한 크리스 에번스는 "사회의 포용성을 넓히는 데 있어 우리가 참여한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며 "어떤 장소에선 그럴 수 없는 게 불만스럽지만, 그들 또한 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