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가상자산 위험 등급 평가 실시한다"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투자자 보호를 위해 '가상자산(암호화폐)에 대한 위험도 평가를 표준화하는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25일 뉴시스에 따르면 금감원은 전날 열린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과 코인마켓 투자자보호 대책 긴급점검' 당정 간담회에서 "현재 거래소가 각기 다른 방식으로 자체 평가하고 있는 방식에서 탈피해 일원화하는 방향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법상으로는 모델링을 강제할 수 있는 방안이 없지만 추후 법 체계가 완비되면 가상자산 거래소가 표준화된 모델을 따를 수 있도록 권고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이에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최대 손실 예상금액 등을 따져서 펀드 위험등급을 평가하는 것처럼 코인에 대해서도 비슷한 방안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연우 블루밍비트 기자 told_u_so@bloomingbit.io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