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영, 패널티킥 악몽에 긴장 고조 말 실수..." '대장성 과민 중후군' 같아"('골 때리는 외박')

골 때리는 외박
'골 때리는 외박' 박은영이 극도의 긴장감으로 말까지 버벅댔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외박'(이하 '골때박')에서는 '계룡 후레쉬'와의 친선경기를 앞둔 아나콘다 멤버들이 이동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아나콘다 멤버들은 경기를 앞두고 "긴장감을 내려놓고 '행복 축구'를 하자"며 "실수를 하더라도 웃으면서 넘기자"고 다짐했지만 말과 달리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지난 시즌에 패널티킥 기회를 날렸던 박은영은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신아영은 "은영언니 울 것 같아"라며 안타까워했고 이어 박은영은 "긴장을 너무 했더니 배가 살살 아프다. '대장성 과민 증후군' 같다"며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잘못 말하기까지 해 웃음을 안겼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