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새론, 음주운전…변압기 들이받아 인근 상점 한 때 정전

동승자에 음주운전 방조혐의 적용 여부 검토
김새론 /사진=한경DB

배우 김새론(22)이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8일 김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께 "강남구 청담동에서 주행 중인 차량이 눈에 띄게 흔들린다"는 다수의 시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운전 중인 김씨를 붙잡았다.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음주 감지기를 테스트해 양성 반응이 나오자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려 했으나 김씨는 이를 거부하고 채혈 의사를 밝혔다.

김씨는 이날 운전 중 가드레일과 가로수 등을 여러 차례 들이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그 과정에서 변압기를 들이받아 인근 상점 등 57곳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가 약 3시간 만에 복구됐다.

경찰은 사고 당시 차에 같이 있던 20대 동승자에게도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김씨는 아역배우로 데뷔해 '아저씨', '이웃사람', '바비' 등 영화와 '여왕의 교실' '마녀보감' 등 드라마에 출연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