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화학, 공기순환기 생산…9년 연속 조달수주 1위


은성화학(대표 이경순·사진)은 1991년 설립돼 31년간 첨단 친환경 기술을 바탕으로 에너지절약 녹색제품을 만들며 성장해왔다. 생산 품목은 공기순환기와 에어필터의 제조 및 단열 보온재를 가공·판매하고 있다. 공기순환기의 시공업과 유지관리 사업도 하고 있다.

이 회사의 주력 품목은 공기순환기다. 설계, 제작, 시공 및 사후관리까지 갖춘 기술력을 자랑한다. 필터와 단열재를 직접 생산하므로 직접 제조 비율이 높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에 생산 대응력이나 애프터서비스(AS) 대처가 빠르다.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조달 우수 제품으로 2회 연속 지정됐다. 관련 분야 조달 실적 1위를 9년 연속 달성한 우수 기업이다. 이경순 대표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올해 조달청장상을 받았다”며 “최근 3년간 8500여만원을 기부하고 소상공인을 위한 소형 다중 이용시설에 공기순환기를 기부하는 등 사회공헌에도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사의 공기순환기는 주거 건축물 실내외 공간 사이에 설치한다. 미세먼지와 유해가스로 오염된 실내공기를 밖으로 배출하고, 외부의 신선한 공기를 도입해 환기한다. 이 과정에 폐열을 회수, 낭비되는 공기정화 에너지를 절약시키는 환경을 생각한 에너지 기계장치다. 공기순환기에는 고효율 에어필터가 내장돼 있다. 이에 외기 도입 시 함께 들어오는 초미세먼지 90% 이상을 제거해준다. 실외 공기 질이 나쁠 때는 실내 공기 청정 모드로 전환해 공기청정기처럼 활용할 수 있다. 탈취필터나 항균필터, 항바이러스 장치를 선택 사양으로 설치할 수 있어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을 도와주고 있다.이 회사는 지난해 스탠드형 400C MH급 공기순환기 신제품인 모델명 ES-400ESB02를 출시했다. KS 인증 및 녹색기술제품 심사를 통과해 조달 품목에 등록했다. 이어 800C MH급도 출시했다. 신제품 특징은 벽체에 1구 구멍 뚫음으로 공사가 쉽고, 공기 유로도 간단해 통기 저항이 적은 장점이 있다. 간절기에는 바이패스 기술로 외기냉방을 실현해 냉방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혹한기에는 내부 되받아치기 모드로 결로 및 결빙이 방지돼 전기히터 가열방식 대비 안전성 및 경제성을 구현한 제품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또 고효율 전열 교환 소자를 적용했고 저소음 사출품 송풍기 및 BLDC모터를 장착했다. 급기 측에는 자유형 필터 및 중간 필터인 MERV-15등급의 필터를 적용했다. 배기 측에도 자유형 필터를 설치했다. 공기 청정용 헤파필터 및 항균필터는 선택사양이다. 회사 관계자는 “시공 방법이 쉬워 실내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고 구멍 뚫음 수를 최소화해 실내·외 미관을 해치지 않는다”며 “최근 경기 지역 학교 환기 보급 사업에 납품해 호평받았다”고 말했다.은성화학은 1997년부터 25년간 조달구매를 통해 전국 학교 및 관공서, 공기업의 실내 공기 질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 환기 기업 중 전국의 신축 및 기존건물 교실에 가장 많은 열 회수형 환기장치를 납품·설치한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특히 학교 납품을 위한 연구개발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은성화학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을 총괄 주관기관으로 지난 3년간 개발한 융합연구단의 결과물인 스마트 그린 학교 공기 질 관리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온도, 습도를 측정해 실내 공기 질을 모니터링한다. 모니터링된 공기 질을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시스템과 연동해 공기 질에 따른 환기장치의 자동제어를 수행한다. 이 결과를 웹페이지를 통해 학교 관계자와 학부모에게 공유한다. 은성화학은 앞으로 환기장치를 중심으로 냉·난방 등 그린에너지(태양열 지열 등)의 생산과 사용 모니터링 실내 통합관리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