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살 살면서 제일 잘한 일"…고은아도 만족감 드러낸 '모발 이식'


배우 고은아가 모발 이식 후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나를 불러줘'에 출연한 고은아는 "내 평생의 소원이 올백 스타일링이었다"며 모발 이식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우리 집이 다 머리가 M자다. 남동생 미르가 먼저 모발이식을 한 후 내게 권유했다"며 "34살 살면서 내 인생에서 제일 잘한 선택인 것 같다"고 말하며 웃었다. 고은아는 "지금 너무 만족하고 있다. 보송보송하게 머리카락이 올라오고 있다"고 말했다.

고은아는 지난 9월 유튜브 방가네 채널을 통해 모발 이식 과정을 공개했다. 그는 3000모 정도를 7시간가량 들여 이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로 다음 날 좋아지는 건 아니고 긴 시간 동안 지켜봐야 한다더라. 내일 샴푸를 하고, 병원에서 확인할 건데 지금보다는 덜 징그러울 거라고 하더라"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최근 탈모 인구가 급증하면서 그 최종 해결책으로 모발이식 수요도 크게 늘어났다. 고은아처럼 이마가 넓거나 M자형 헤어라인, 또는 불규칙한 굴곡의 헤어라인으로 인해 이마 모양이 부자연스러운 사람들도 헤어라인 교정을 받고 있다. 헤어라인 시술의 경우 두피 가장 앞쪽에 위치해 눈에 가장 먼저 띄는 부위이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디자인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며 앞쪽 모발은 뒤에 비해 가늘어 비슷한 굵기의 모발을 선별해 시술해야 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