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조동연, 사퇴 의사 밝혀…아이들 공격 멈춰달라"

조동연, '민주당 1호' 영입 사흘 만 사퇴 의사

송영길 "이번 주말 직접 이야기 들을 것"
"아이들 공개해 공격…비열한 행위"
"가세연·강용석 당 차원 고발 조치"
사진=뉴스1

자진 사퇴를 시사했던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자리를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1호'로 영입된 지 사흘 만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 위원장이 오전 통화를 통해 직을 내려놓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며 "제발 아이들에 대한 공격은 멈춰달라고 부탁했다"라고 전했다.

송 대표는 "이번 주말 조 위원장을 직접 만나 여러 가지 대화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며 "공직 후보자도 아닌데 10년 전 이혼한 사실로 공격할 사안인지에 대한 국민의 판단을 기다리겠다"라고 설명했다.그러면서 "97일 동안 이재명 후보를 돕기 위해 선대위에 참여한 사람의 아이들까지 공개해 공격하는 비열한 행위는 정도를 넘어섰다"며 "당 법률지원단에서 가로세로연구소를 비롯한 강용석 변호사에 대해 고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스1

조 위원장은 사생활 논란이 터지자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며 "안녕히 계세요"라며 자진 사퇴가 이뤄질 것을 암시했다.

그는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 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며 "아무리 노력해도 늘 제자리이거나 뒤로 후퇴하는 일들만 있다"라고 토로했다.그러면서 "열심히 살아온 시간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저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이어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며 "그렇게 하지 않아도 이미 충분히 힘든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앞서 강용석 변호사는 조 위원장과 관련된 사생활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송영길 대표와 함께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조동연 씨를 두고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며 "육사 출신들 사이에 알려진 내용이라 여러 곳에 크로스체크했는데 거의 비슷하게 알고 있다"라고 적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