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증, 이듬해 사망 위험 2배 높인다"

코로나19 확진 후 치료 환자 추적 조사
'백신 접종 중요성' 보여주는 연구 결과
중증을 앓았던 사람은 증상이 가벼웠던 사람보다 이듬해 사망 위험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와 관련 연구팀은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중증으로 악화하지 않도록 백신 접종 등 예방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을 앓았던 사람은 증상이 가벼웠던 사람보다 이듬해 사망 위험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미국 플로리다대학 아치 메이누스 교수팀이 이 대학 의료시스템에서 코로나19 확진 후 치료를 받은 환자들을 추적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코로나19 중증을 막기 위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해당 연구를 하는 동안 플로리다대학 의료시스템에서는 총 1만3638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중 42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중증 환자 178명과 경·중등 증상 환자 246명은 치료후 모두 완치됐다. 연구팀은 완치자들의 추적 조사를 통해 이후 1년간 사망률과 사망 원인 등을 조사한 결과, 중증을 앓은 사람들의 사망률이 경증 또는 중등 증상 완치자들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망은 65세 이하에서 두드러졌다.

연구팀은 "사망 원인은 전체의 20%만이 호흡부전 같은 전형적인 코로나19 합병증이었고, 사망자의 80%는 코로나19와 연관 짓기 어려운 다양한 원인으로 숨졌다"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감염 후 긴 시간이 흐른 뒤 사망하는 경우가 많아 가족과 의사 모두 사망과 코로나19의 관련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이는 코로나19가 장기적으로 건강에 심각한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는 지적이다.

연구를 이끈 메이누스 교수는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인식하지 못하는 원인으로 사망할 위험이 상당히 크기 때문에 중증 예방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중증으로 악화하지 않도록 백신 접종 등 예방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했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프런티어스 인 메디신(Frontiers in Medicine)'에 게재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