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봉 신곡 MV 제작사 "암투병 믿고 무보수로 일했는데…"

최성봉 거짓 암 투병 논란에 입장 표명
"오해의 소지 있어 사실관계 밝힌다"
"예산 400만원에도 최성봉 응원하며 일해"
"감독·일부 배우들 무보수로 48시간 강행군 촬영"
가수 최성봉 /사진=SNS

거짓 암 투병 의혹에 휩싸인 가수 최성봉의 신곡 뮤직비디오를 제작한 회사가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했다.

베리어스컴퍼니는 20일 공식 홈페이지에 안내문을 올려 "암투병 중인 줄 알았던 최성봉의 신곡 '투나잇(Tonight)' 뮤직비디오 제작에 좋은 마음으로 동참했던 당사 및 협조해주신 많은 분들의 명예 실추는 물론 오해의 소지가 있어 사실관계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고 했다.

회사는 "뮤직비디오 제작을 담당했던 당사 베리어스컴퍼니와 종합 광고 대행사인 빅스마일컴퍼니는 지난 5월 뮤직비디오 '투나잇' 제작 당시 저예산 400(만원)으로 뮤직비디오 2편 제작 및 홍보, 배급까지 진행했다"고 주장했다.저예산임에도 불구하고, 제작을 맡기로 한 것은 암 투병 중에도 가수 활동에 대한 의지를 보여온 최성봉의 모습 때문이었다고. 베리어스컴퍼니는 "최성봉이 아픈 과거는 잊고, 밝은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배려했고,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한 열정으로 장소 섭외, 특수효과, 소품, 분장팀, 배우 및 스태프 약 20명 이상 등이 재능기부에 가까운 비용으로 작품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촬영 장소를 섭외할 당시에도 최성봉의 사정을 이야기한 끝에 어렵게 거주민들의 협조를 구할 수 있었다고 한다. 회사는 "모두가 한 암 환자의 사연이 안타까워 어렵게 마음을 열어줬고, 한 마음 한 뜻으로 최성봉을 응원하며 무사히 촬영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어 "저예산으로 촬영을 진행하다보니 외부 스태프들과 오디션에 지원해준 배우들에게 최소한의 처우를 주며, 정작 감독을 포함해 주인공으로 출연했던 주요 배우 및 스태프들은 무보수로 48시간에 가까운 강행군 촬영을 하며 작품을 만들었다"고 덧붙였다.그러면서 "이번 가짜 암투병 스캔들로 인해 점점 더 서로를 불신하는 사회가 되는데 불씨가 지펴지지 않을까 염려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얼굴을 알린 최성봉은 대장암 3기 등의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 앨범 제작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하며 많은 이들의 응원 속에서 가수 활동에 대한 의지를 이어왔다.

하지만 이달 초 한 유튜버가 최성봉의 거짓 암 투병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었다. 특히 이 유튜버는 최성봉이 팬카페, 온라인 펀딩을 통해 모은 억대 후원금을 유흥비에 사용했다는 의혹까지 더했다.논란 초반 최성봉은 진단서를 공개하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으나 지난 12일 돌연 라이브 방송을 켜고 "다 안고 가겠다"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말을 하는 등 소동을 벌였다.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119구급대원에게 구조됐다.

같은 날 최성봉은 팬카페를 통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죄송하게 현재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6만 5480원이다. 어떻게든 마련해 후원금을 드리고 떠나겠다"고 전했다.이후 와디즈에서 진행되고 있던 크라우드 펀딩을 취소했다. 최근에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고, 소개란에 적어놨던 후원 계좌 정보를 내리고 대신 이메일 주소를 올려놨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