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오뚜기 3세' 함연지 "내가 왜 천박하냐" 버럭한 이유

수백억대 주식부자 함연지
유튜브 악플 공개 "통장 잔고까지 물어"
함연지 /사진=유튜브 햄연지 캡처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인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네티즌들의 무례한 질문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유튜브 채널 '햄연지'를 운영하는 함연지는 최근 구독자들의 궁금증에 답을 하는 Q&A 영상을 게재했다. 주로 '다시 태어나도 남편과 결혼할 건가요', '연애시절 생리현상은 어떻게 해결했느냐' 등 질문이 잇따랐지만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질문도 있었다.

함연지는 기억나는 악플에 대해 "온갖 이야기가 다 있었지만 '쯧쯧 천박하다'가 있었다"고 했다. 이를 언급하며 얼굴은 웃고 있었으나 "내가 왜 천박하냐"고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재벌가 3세라는 타이틀 탓인지 '통장 잔고에 얼마가 있느냐'는 질문도 있었다. 이에 대해 함연지는 "이건 친구끼리도 안 하는 질문"이라며 "이건 누구한테도 할 수 있는 질문이 아닌데 왜 내게 이런 질문을 하느냐"며 지적했다.

성형 여부에 대해 함연지는 "성형은 안 했다. 얼굴 뭉개 봐도 된다"며 얼굴을 일그러뜨렸다. 또 가업을 이어받을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연기를 너무 사랑해서 연기자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가슴에 생채기를 내는 악플이 있지만 함연지는 '선플'이 유튜브 활동의 원동력이 된다고 했다. 그는 "댓글에서 느껴지는 마음이 있다. 별 이야기 아니어도 마음을 담아 이야기를 해 줘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1992년생인 함연지는 오뚜기 창업주 고(故) 함태호 명예회장의 손녀이자 함연준 회장의 장녀다. 지난해 8월 기준 오뚜기 주식 4만 3079주(주식 평가액 약 240억 원)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때 연예인 주식부자 5위에 이름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경영 수업을 받는 재벌가 자녀들과는 달리 함연지는 뉴욕대학교 티시 예술대학을 졸업한 후 연예계에 입성했다.

2014년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로 데뷔한 그는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아마데우스', '노트르담 드 파리', '차미' 등에 출연해왔다. 2018년 '해피투게더 시즌4'를 시작으로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비디오 스타', '신상출시 편스토랑', '업글인간' 등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안방의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받았다. 함연지는 자신의 본업인 연기보다 오뚜기가(家) 3세로 먼저 유명세를 떨쳤으나 대중은 그의 소탈한 매력에 주목했다. 과거 한 예능에 출연해 "재벌이라 생각한 적 없고 드라마 '상속자들', '꽃보다 남자'처럼 살지도 않았다. 고등학교 때도 '찐따' 같았다"고 말했다.

또한 대기업 간 '혼맥'이 아닌 고등학교 연합 졸업파티에서 만난 동갑내기와 2017년 연애 결혼해 화제를 모았다.

할머니가 물려준 50년 된 가방과 어머니가 물려준 30년 된 가방을 지니면서 아울렛에서 80% 할인받아 가방을 '득템' 했다며 좋아하는 그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놀라기도 했다.

함연지의 털털한 입담, 호탕한 웃음, 비글미 넘치는 리액션은 많은 이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파했다. 44만 명이 구독한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명을 정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구독을 안 하시는 분들이 왔을 때 소외감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모두에게 열려있다는 느낌을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분들 덕에 제가 대중에게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됐다. 그동안 사랑 받을 수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제 많은 자신감이 생겼다. 제 인생이 바뀌었다. 구독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네티즌 "자식 교육을 잘 시킨 것 같다. 재벌가 같지 않고 있는 척, 그렇다고 없는 척 하지 않고 살아가는 모습이 보기 좋다", "모든 걸 떠나서 보고 있으면 웃게 된다", "거짓 없는 웃음으로 사람을 밝게 만드는 능력이 있으신 분"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