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전문] 김소혜 측 "학폭위 열린 것 맞아…단순 오해로 머리채 잡고 다퉈"

김소혜 측, 학폭위 기록 시인
"루머 유포자와 별개 사건"
"유포자=학폭 가해자 맞다"
배우 김소혜/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배우 김소혜 소속사가 악성 루머 유포자 수사에 관한 추가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는 2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루머 유포자 수사상황에 대한 내용을 설명했다.

소속사는 "범죄혐의 인정되는 게시물에 대해서는 관할 경찰서의 송치 결정이 내려졌다"며 "허위루머 유포자가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였다는 점은 사실이며, 당사는 사건 진행 경과를 계속 살피고 최종적인 결론이 날 때까지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했다.그러면서 불송치결정이 내려진 사건에 대해선 "피의자측 변호인이 먼저 합의의사를 밝혀왔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에 위 변호인에게 연락하여 메일로 합의서 초안을 전달받았다"며 "객관적인 사실과 다른 내용에 대한 의견조율이 되지 않아 합의는 되지 않았다. 애초에 원 게시물 또한 실제 발생한 사실관계와 다르거나 와전된 내용이 혼재돼 수사를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또 김소혜가 중학교 1학년 당시 다른 학교 학생과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교폭력대책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단순한 오해로 인해 말다툼이 시작됐고, 이후 머리채를 잡고 서로 다투던 과정에서 상대방이 넘어지며 무릎을 꿇게 됐다. 이 다툼 이외에 때렸다거나 다른 추가 폭행사항은 없었다. 이 일로 가해자로 조사를 받아 서면사과 처분을 받았다"며 "서면사과와는 별개로 따로 자리를 마련해 정식으로 사과를 하였으며, 서로 오해한 부분에 대해서는 긴 시간 대화를 나누며 잘 마무리했다. 미숙한 시기에 어리석은 행동으로 마음의 상처를 드린 당사자분께는 다시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그러면서 "이 사안 외에 김소혜가 악의적이고 일방적으로 남을 괴롭혔다거나, 지속적인 학교폭력 가해자였다거나 이에 가담하였다 등의 와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기존과 같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소혜 소속사가 공개한 루머유포자 사과문/ 사진=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

또한 소속사는 김소희의 학폭 의혹을 제기한 누리꾼의 자필 사과문을 함께 게재했다. 지난 5월 작성된 이 사과문에는 자신이 쓴 글에 대해 반성하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6일 김소희를 저격한 학폭 폭로글이 거짓이며, 오히려 그가 학폭 피해자였다고 주장했다.

이날 소속사는 "김소혜가 데뷔한 후 여러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악성 루머 글들이 게시가 되었고 당사의 법적 대응 과정에서 루머 유포자가 특정됐다. 해당 유포자는 소문을 사실 확인도 없이 호기심에 게시하였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진행된 경찰 수사를 통해서는 루머의 최초 게시자가 특정됐고, 피의자는 경찰에 출석하여 본인이 허위로 루머 글과 댓글들을 게시하였음을 진술했다"면서 "확인 결과 직접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던 피의자는 오히려 중학교 재학 당시 김소혜가 피해자였던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고 알렸다.
다음은 김소혜 소속사의 악성 루머 유포자 수사에 관한 추가 입장문
안녕하세요,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앞서 게시한 입장문에서 수사상황에 대한 내용을 밝힌 바 있으나 상세한 부분을 추가로 말씀드리겠습니다.

2021. 7. 현재 범죄혐의 인정되는 게시물에 대해서는 관할 경찰서의 송치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허위루머 유포자가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였다는 점은 사실이며, 당사는 사건 진행 경과를 계속 살피고 최종적인 결론이 날 때까지 수사에 협조하겠습니다.이와는 별개로 불송치결정이 내려진 부분 및 관련 사실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우선 당사 측에서 먼저 '글을 내리면 고소취하 하겠다'는 제안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당사는 2021. 5. 20. 담당수사관으로부터 피의자측 변호인이 먼저 합의의사를 밝혀왔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에 위 변호인에게 연락하여 메일로 합의서 초안을 전달받았습니다.

다만 객관적인 사실과 다른 내용에 대한 의견조율이 되지 않아 합의는 되지 않았습니다. 애초에 원 게시물 또한 실제 발생한 사실관계와 다르거나 와전된 내용이 혼재된바, 이를 이유로 수사를 요청하게 된 것입니다.

이전 입장문에서 말씀드린대로 중학교 1학년 재학 당시 다른 학교 학생과는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교폭력대책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습니다. 글의 게시자가 해당 사건의 당사자가 아닌 제3자이므로 당사자와의 일을 상세히 말씀드리기가 조심스럽지만, 이로 인해 오해의 소지가 있어 내용을 좀더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당사자와는 사건 이전에 서로 통성명하고 인사만 하던 사이였기에 서로의 성격에 대해서는 잘 모르던 상태에서 단순한 오해로 인해 말다툼이 시작되었고, 이후 머리채를 잡고 서로 다투던 과정에서 상대방이 넘어지며 무릎을 꿇게 되었습니다. 이 다툼 이외에 때렸다거나 다른 추가 폭행사항은 없었습니다. 이 일로 가해자로 조사를 받아 서면사과 처분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 당사자와는 서면사과와는 별개로 따로 자리를 마련하여 정식으로 사과를 하였으며, 서로 오해한 부분에 대해서는 긴 시간 대화를 나누며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고 잘 마무리 하였습니다. 미숙한 시기에 어리석은 행동으로 마음의 상처를 드린 당사자분께는 다시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이후 실제 위 일과 관련한 사실들뿐만 아니라 허구의 루머들이 와전되고 확산되기 시작했습니다.

이 사안 외에 김소혜가 악의적이고 일방적으로 남을 괴롭혔다거나, 지속적인 학교폭력 가해자였다거나 이에 가담하였다 등의 와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또한 이와는 별개로 집단적인 학교폭력의 피해를 입었고 그 가해자 중 한 명이 악의적으로 허위 루머를 유포한 내용 또한 거짓이 아님을 거듭 말씀드립니다.

현 시점에도 실제로 일어나지 않은 일을 묘사한 거짓 루머들이 생성되고 있는바,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기존과 같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감사합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