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이재명에 "양아치 같은 행동 그만해야"

"지도자 하고 싶다면 진중하게 처신할 것"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겨냥해 "지도자를 하고 싶다면 진중하게 처신하라"고 쓴소리했다.

27일 홍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웬만하면 아직 때가 아니다 싶어 참고 넘어가려고 했는데 하도 방자해서 한마디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동안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책 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인 양 행세한다"며 "걸핏하면 남의 당명 가지고 조롱하면서 자기 돈도 아닌 세금으로 도민들에게 푼돈이나 나누어 주는 것이 잘하는 도정입니까"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해당 글에서 이 지사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기본소득론, 경기도민 재난지원금 등 언급된 점을 고려했을 때 이 지사를 향해 쓴 글임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이 지사는 이날 국민의힘이 의료법 개정안에 반대한 점을 비판하면서 "기득권 편에서 국민 반대만 하는 국민의힘"이라며 "국민의힘 당명에 적힌 '힘'은 누구를 위한 힘이냐"는 글을 SNS에 게재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