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데미 무어, 58세 나이 믿기 힘든 놀라운 동안 미모 근황 전해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 놀라운 동안 미모 과시
데미 무어 미모 과시 / 사진 = 데미 무어 SNS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58)가 동안 미모로 근황을 전했다.

데미 무어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이른 봄 대청소? 옷 갈아입기 놀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데미 무어는 각종 패션 아이템들로 세련된 패션 감각을 뽐내고 있다. 특히 환갑을 앞두고 있는 그의 얼굴은 수십 살이 어려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데미 무어는 지난 1월 파리에서 진행된 한 패션 브랜드 패션쇼에 완전히 달라진 외모로 등장해 성형 수술 의혹에 휩싸였다. 그의 얼굴을 분석한 한 피부과 전문의는 "화장 방법과 조명 때문에 달라 보일 수도 있다"며 "얼굴에서 지방을 많이 제거한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다른 외모가 나온 것 같다"라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논란 후 데미 무어는 "특별한 경험이었다"라며 쇼의 소감을 전하는 한편 불거진 성형 수술 의혹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한편 데미 무어는 1980년 뮤지션 프레디 무어와 결혼해 1985에 이혼, 1987년에는 배우 브루스 윌리스와 재혼했다. 브루스 윌리스 사이에는 딸 루머, 스타우트, 탈룰라가 있다. 그러다 2000년에 결별 후 2005년 16세 연하인 배우 애쉬튼 커쳐와 결혼했고 2013년 이혼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핫이슈